제라드 호잉·이성열 대포 재가동, 한화 이글스 반등 계기 잡나 :: The Importance of History

제라드 호잉·이성열 대포 재가동, 한화 이글스 반등 계기 잡나

Posted by Rintaro
2019.05.16 12:30 KBO History/Hanwha Eagles

제라드 호잉(30)과 이성열(35) 등 한화 이글스 중심타자들이 한동안 멎었던 홈런포를 재가동하기 시작했다. 한화가 버티기 이상의 성과를 낼 동력을 찾아가고 있다.

 

호잉은 지난 5월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시즌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연장 11회말 끝내기 홈런을 터뜨리며 5-4 승리의 주역이 됐다. 호잉은 앞선 3회말에는 역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는 등 이날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호잉은 그 전날인 14일에도 홈런 포함 3안타를 기록했다. 지난 4일 대전 kt 위즈전 이후 열흘만에 홈런을 터뜨린 데 이어, 올 시즌 처음으로 이틀 연속 홈런포를 가동했다. 2경기 연속 멀티 안타에 성공한 것도 올 시즌 처음이었다.

 

사진|5월 15일 연장 끝내기 홈런으로 타격감 회복을 알린 한화 이글스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 (출처.연합뉴스)

 

지난 시즌 결정적인 순간마다 한방을 터뜨리는 장타력을 과시하며 한화의 선전을 이끌었던 호잉은 올 시즌은 기대에 걸맞지 않게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4월 들어 타율이 3할에 이른 적이 한 차례도 없었고, 지난 12일 경기 후에는 타율이 0.253까지 떨어졌다. 홈런과 타점은 팀 내 수위를 다퉜지만 리그 전체 상위권에 이르지 못했다.

 

그러나 이틀 연속 홈런을 치며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호잉은 “내 자신을 믿으면서 계속 타석에 섰더니 타격감이 전보다 상승한게 보인다”며 “무더운 여름을 나야겠지만 지난해 나를 포함해 선수단이 무더위를 경험했으니 잘 버텨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호잉만 부활의 기미를 보인 게 아니다. 이성열도 15일 경기에서 팀이 3-4로 뒤진 6회말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이성열이 만든 동점 덕에 한화는 승부를 연장까지 끌고갈 수도, 연승에 성공할 수도 있었다.

 

사진|5월 15일 동점 홈런을 때리며 한화 이글스 중심타선에 가세한 이성열 (출처.연합뉴스)

 

이성열의 홈런은 5월 들어 처음 나온 것이자, 지난 4월 20일 대전 삼성 라이온즈전 이후 25일만에 나온 홈런이었다. 이성열은 시즌 개막과 동시에 맹렬한 기세로 각종 타격 부문 수위에 올랐으나, 4월 중순 부상에서 복귀한 이후 타율이 계속 떨어지는 부진을 경험했다.

 

4월 16일 복귀전 때만 해도 0.357였던 타율은 지난 14일 0.260까지 급락했다. 이런 상황에서 나온 홈런은 이성열의 타격감을 살리는 천금같은 한 방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한화는 지난 시즌 하위권의 팀 타율로도 시즌 3위라는 높은 성적을 거뒀다. 강력한 불펜진이 잘 막아 아슬아슬한 리드 상황을 이어가며 승리를 챙기기도 했지만, 상대와의 점수차가 벌어지지 않게 불펜진이 막는 동안 중심타자들의 집중타 또는 장타로 경기 막판 뒤집기를 연출한 경기도 많았다.

 

이 가운데 호잉, 이성열이 오랜만에 홈런을 터뜨려 그간 떨어졌던 타격감이 회복되리란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최근 2군에서 돌아온 김태균도 복귀 후 4경기에서 안타 5개를 집중하며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며 한화는 다시금 반등에 대한 희망을 품게 됐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