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성적은 나쁘지만 내용은 알차다. 5강 경쟁, 아직 희망이 있다 :: The Importance of History

kt 위즈 성적은 나쁘지만 내용은 알차다. 5강 경쟁, 아직 희망이 있다

Posted by Rintaro
2019.04.29 13:10 KBO History/kt Wiz

kt 위즈는 31경기를 치른 4월 29일 현재 10승 21패로 KBO리그 9위에 머무르고 있다. 5강 싸움을 해보겠다던 당찬 각오가 무색해진다. 5위인 키움 히어로즈와는 8경기차로 벌어져있다.

 

kt의 역사를 봐도 나쁜 성적이다. 31경기를 치른 시점에서 성적을 보면 kt가 1군에 데뷔했던 2015시즌 5승 26패를 제외하고 가장 승률이 떨어졌다. 2016시즌에는 15승 16패로 리그 5위를 달리며 초반 파란을 일으켰다. 2017시즌은 13승 18패로 9위였고, 지난해에는 15승 16패로 4위를 달렸다.

 

초반 성적이 기대 이하인 점은 맞다. 하지만 경기 내용을 보면 예전과는 많이 달라졌다는 점을 알 수 있다. 패한 21경기 중 3점차 이내가 14경기나 됐다. 4점 이상 차이로 진 경우는 7경기 뿐이었다.

 

사진|4월 28일 부상에서 복귀한 이대은, 복귀전에서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출처.kt 위즈)

 

지난해에는 16번의 패배 중 3점차 이내는 7번 뿐이었고, 4점차 이상으로 진 경기가 9번이었다. 질 때 큰 점수차로 와르르 무너지며 진 경우가 더 많았다.

 

이는 올 시즌 kt가 지는 경기는 많았지만 완전히 무너져서 포기하는 경기는 그리 많지 않았다는 뜻이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팀이 됐다.

 

마운드가 점차 안정되고 있다. 2019시즌 초반 10경기에서 kt는 팀 평균자책점이 4.94였다. 다음 10경기에서는 평균자책점 5.51로 매우 좋지 않았지만 이후 최근 11경기에서는 평균자책점 3.44의 좋은 수치를 보였다.

 

특히 선발이 안정된 모습이 눈에 띈다. 초반 불안했던 외국인 투수 윌리엄 쿠에바스가 이젠 6이닝 이상을 책임져주고 있고 라울 알칸타라도 이제껏 등판한 5번 모두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하면서 성공적인 출발을 했다.

 

국내 투수들도 믿을만하다. 금민철은 평균자책점이 2.48로 매우 좋고, 김민은 최근 2경기서 안정감을 보였다. 마지막 퍼즐이었던 이대은은 손가락 부상 후 돌아와 4월 28일 SK 와이번스전에서 7이닝 1실점의 쾌투를 했다.

 

불펜진도 상대 팀과 충분히 겨룰만하다. 주권, 손동현, 정성곤, 김재윤으로 이뤄진 필승조가 좋은 피칭을 해주면서 승부를 끝까지 몰고간다.

 

SK와의 지난 주말 3연전에서 kt는 0-2, 1-2, 0-3으로 패했다. 단 7점만을 내주는 좋은 피칭을 했지만 타선이 SK 마운드를 뚫지 못했다. 모두가 아쉬운 패배였지만 경기는 끝까지 알 수 없었다. 예전처럼 상대 팀이 쉽게 제압했던 kt가 아니었다.

 

마운드가 갈수록 안정감을 찾고 있다는 점에서 kt에겐 희망이 있다. kt 이강철 감독은 “타격은 사이클이 있다. 마운드가 잘 버텨주고 있으니 타격이 살아난다면 해볼만하다”라고 했다.

 

kt가 투·타 밸런스를 맞추며 지난 시즌의 탈꼴찌를 넘어 5강 경쟁에 합류할 수 있을지 kt의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가는 이유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