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윈스 차명석 단장, "달라지는 LG, 프랜차이즈 스타는 예우하고 싶다"

Posted by Rintaro
2019.01.24 17:00 KBO History/LG Twins

LG 트윈스가 프랜차이즈 스타에 대한 예우에 나섰다. 이번에는 코칭스태프의 유지현 수석코치, 이병규 타격코치다. LG는 1월 24일 선수단 배번을 확정했다. 코칭스태프 중에서 유지현 수석코치와 이병규 타격코치는 현역 시절 등번호인 6번과 9번을 다시 달며 유지현 수석코치는 등번호 76번에서 6번, 이병규 타격코치는 91번에서 9번으로 바뀌었다.

 

팀 프렌차이즈 레전드 스타 출신 코치에게 예우와 존중 차원으로 자부심과 책임감을 주고, 선수들에게는 존경심과 동기부여를 줄 것으로 기대하는 차원이다. 특히, 이병규 타격코치의 9번은 영구결번이지만 ‘자신만 달 수 있는 번호’라는 의미에서 다시 선수 시절의 등번호를 받게 됐다.

 

사진|2019시즌 LG 트윈스 선수단 배번 (출처.LG 트윈스 인스타그램)

 

차명석 LG 단장은 “지난해 해설위원을 하면서 이병규 LG 코치가 선수 시절 배번을 달아도 괜찮지 않냐는 말을 한 적 있다. 단장을 맡은 이후 팬들 사이에서도 괜찮다는 여론이 많더라”며 “영구결번은 다른 선수들이 그 번호를 못 다는 것이다. 당사자는 달아도 되는 것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유지현 수석코치는 선수 시절 ‘꾀돌이’로 활약할 당시 달았던 6번을 단다. 6번은 지난해 장준원이 달았던 번호다.

 

차명석 단장은 “그동안 LG가 프랜차이즈 선수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 선수에게 배번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 팀에 헌신한 선수는 끝까지 예우하고, 끝까지 함께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선수들에게도 좋은 동기 부여가 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FA 박용택과의 협상에서도 ‘예우’를 강조하며 언급했고, 2년 25억 원의 후한 대우를 해줬다. 유지현, 이병규 코치의 선수 시절 등번호는 LG에 입단하는 선수, 지금 뛰고 있는 선수들에게 LG 구단의 방향을 알려주는 연장선상이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