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삼성 라이온즈, 우완 투수 저스틴 헤일리 영입. 최대 90만 달러

삼성 라이온즈가 새 외국인 투수 저스틴 헤일리(27)와 계약했다. 삼성은 12월 27일 오후 공식 자료를 통해 “헤일리와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헤일리는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55만 달러의 조건에 사인했다. 성적에 따른 별도의 인센티브 25만 달러를 포함할 경우 최대 가능 총액은 90만 달러다.

 

이에 앞서 헤일리는 삼성이 지정한 국내 병원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마쳤다. 1991년생으로 다음 시즌 만 28세가 되는 헤일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출신이며 신장 198cm 체중 105kg의 체격을 갖췄다. 2012년 보스턴 레드삭스 6라운드 지명 출신으로 2016년을 마친 뒤 룰5 드래프트를 통해 미네소타 트윈스로 이적한 뒤 2017년 7월 다시 보스턴으로 복귀했다. 지난 10월에는 FA 자격을 취득했다.

 

 

헤일리는 지난 2년간 미네소타와 보스턴에서 메이저리그 통산 14경기에 등판했다. 모두 불펜에서 뛰었으며 합계 25.2이닝을 던져 승패 없이 1세이브 평균자책점 5.61의 성적을 남겼다.

 

마이너리그에서는 주로 선발로 던졌다. 트리플A 레벨에선 통산 49경기(선발 47경기)에서 16승 16패 평균자책점 3.53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 전체로 확대하면 통산 154경기(선발 141경기)에서 43승 54패 평균자책점 3.42였다.

 

헤일리는 최고 150km/h, 평균 140km/h대 중반의 공 끝이 좋은 포심 패스트볼을 던진다. 선발투수 요건에 충실한 유형이다. 포심 패스트볼, 투심 패스트볼, 컷 패스트볼,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을 갖췄고, 제구력과 내구성, 릴리스 포인트에도 강점이 있다.

 

헤일리의 포심 패스트볼 기준 릴리스 높이(2.03m)와 익스텐션(2.06m)은 KBO리그에 적용될 경우 톱 레벨인 것으로 자체평가를 받았다. 삼성 관계자는 “헤일리의 공은 상·하 무브먼트가 좋고 헛스윙을 이끌어내는 능력이 탁월하다”고 설명했다. 삼성 유니폼을 입게 된 헤일리는 “한국의 명문 구단 삼성라이온즈 일원이 돼서 기쁘다”며 “나의 장점을 살려 마운드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