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스텐션 톱3 정해영·문경찬·차명진, 아기 호랑이들의 활약으로 ‘투수 왕국’ 꿈꾸는 KIA 타이거즈

익스텐션 톱3 정해영·문경찬·차명진, 아기 호랑이들의 활약으로 ‘투수 왕국’ 꿈꾸는 KIA 타이거즈

KIA 타이거즈의 ‘투수 왕국’ 변신 프로젝트는 지난해보다 더 가속화 될 전망이다. 가능성 있는 젊은 투수들이 여럿 보인다. 특히 고졸(광주일고) 신인 정해영이 인상적이다.

 

정해영은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치른 스프링캠프를 완주했다. 고졸 신인 투수가 50일간 이어진 1군 스프링캠프를 완주한다는 게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사진|서재응 투수코치의 지도 하에 스프링캠프에서 불펜 피칭을 소화 중인 정해영 (출처.KIA 타이거즈)

타고난 하드웨어에 기술을 더해 정해영은 패스트볼 구속도 140km/h대로 끌어 올렸다. 힘 쓰는 방법을 조금 더 다듬으면 구속을 더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정해영의 가능성은 자신의 신장(189cm)보다 10cm가량 긴 익스텐션(투구판에서부터 공을 던지는 순간까지 거리)에서 도드라 진다.

 

익스텐션이 길다고 무조건 좋은 공을 던지는 것은 아니지만, 하체를 끌고 나오는 거리가 길면 포수와 거리가 좁혀진다. 타자 입장에서는 체감 속도가 빠르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사진|정해영은 양현종 등 1~3선발 투수를 제외한 국내 투수 중 가장 긴 익스텐션을 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출처.KIA 타이거즈)

과거 ‘국보’로 불린 선동열 전 국가대표 전임 감독이 가장 좋은 예다. 선동열 전 감독은 타고난 유연성으로 공을 던진 이후에도 왼쪽 무릎이 펴지지 않을 정도로 긴 익스텐션을 자랑했다.

 

상체 무게를 지탱할 기반이 탄탄했다는 의미로 상체를 최대한 뒤에서 끌고나와 빠른 팔 스윙을 낼 수 있는 동력이 됐다. 상체 무게를 받치는 힘이 크면 관성 모멘트를 극대화할 수 있어 공을 포수쪽으로 더 길게 끌고 나올 수 있다.

 

선동열 전 감독을 상대한 타자들이 눈 앞에서 공을 놓는 것 같은 착각을 했다”고 입을 모은 이유다. 같은 150km/h짜리 공이어도 날아오는 거리가 짧으면 반응하기 어렵다. 익스텐션이 투수를 평가하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꼽히는 이유다.

 

‘대투수’ 양현종과 외국인 투수를 제외하고는 정해영이 올해 스프링캠프에서 가장 긴 익스텐션 값을 기록했다. KIA가 새로 도입한 플라이트 스코프로 측정한 결과 정해영의 익스텐션은 1.984m였다. 신장 1.89m보다 0.1m 더 앞에서 공을 던졌다는 의미다.

 

상체가 빨리 덮히는 경향이 있어 서재응 투수코치와 하체를 활용한 투구에 집중했던 정해영은, 생각보다 하체 유연성이 뛰어나다는 것을 증명했다.

 

볼을 끌고 나오는 거리가 긴 만큼, 릴리스 순간 볼 스핀을 최대화하는 방법만 익히면 충분히 경쟁력 있는 투수로 자리매김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드러냈다. 참고로 양현종은 평균 익스텐션 값이 2m를 웃돈다.

사진|KIA 타이거즈의 마무리 투수 문경찬이 힘차게 불펜 피칭을 하고 있다 (출처.KIA 타이거즈)

눈길을 끈 대목은 익스텐션 상위 3명이 모두 젊은 투수였다는 점이다. 마무리 투수 문경찬(신장 186㎝)이 1.921m, 선발 연착륙에 도전 중인 차명진(신장 188㎝)이 1.92m를 각각 기록했다.

 

특히 문경찬은 볼 회전수도 키움 히어로즈의 마무리 투수 조상우에 필적할만 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문경찬이 왜 마무리 투수로 성공했는지 유추할 수 있다. 공이 날아드는 거리가 짧은데다 회전까지 많이 걸리면 타자 입장에서는 가라앉지 않는 공처럼 느껴진다.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에서 ‘컨트롤 아티스트’로 명성을 떨친 서재응 코치는 지난해 가을캠프부터 올해 스프링캠프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해 투수들과 호흡했다.

 

서재응 코치는 선수 성향과 장·단점 파악을 통해 맞춤형 코칭 프로그램을 적용하고 있다. 하체를 활용한 투구 폼과 밸런스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서재응 코치의 조련법이 KIA의 아기 호랑이들을 얼마나 무섭게 만들지 관심이 모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