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시즌 KBO리그 개막전 ‘코로나19’ 여파, 4월 중순으로 잠정 연기 확정

2020시즌 KBO리그 개막전 ‘코로나19’ 여파, 4월 중순으로 잠정 연기 확정

KBO리그 개막전이 결국 3월 28일에서 4월로 잠정 연기됐다.

 

KBO(한국야구위원회)는 3월 10일 오전 10시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대표이사 회의)를 열고 최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2020시즌 개막 연기 및 리그 운영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위임 의사를 통보한 LG 트윈스를 제외한 9개 구단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사회는 3월 28일 개막 예정이었던 2020시즌 KBO리그 정규시즌 개막일을 4월 중으로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사진|한국야구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개막 연기 방침을 확정 짓기 위해 이사회를 개최했다 (출처.SPOTV NEWS)

이사회에는 정운찬 KBO 총재와 류대환 사무총장을 비롯해 9개 구단 대표이사들이 참석했다. 또 전병율 전 복지부 질병관리본부장도 회의에 동석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관한 정보를 공유했다.

 

KBO 이사회는 “코로나19 관련 현 상황과 향후 전망 등에 대해 전문가 의견을 청취하고, 팬들과 선수단의 안전 및 건강 보호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사태 추이를 지켜본 뒤 개막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며, 개막일은 선수단 운영과 예매 등 경기 운영 준비 기간을 고려해 2주 전에 확정, 발표하기로 했다”면서 정상적인 리그 운영을 목표로 하며, 구단 당 144경기 거행을 원칙으로 상황에 따라 무관중 경기도 검토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류대환 KBO 사무총장이 리그 개막을 4월 중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한 것을 브리핑하고 있다 (출처.SPOTV NEWS)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 개막일자는 정확히 결정하지 않았다. 4월 하순은 어렵다고 보고 4월 중순으로 보고 있다”면서 격주로 열리는 실행위원회(10개 구단 단장 회의)와 이사회를 통해 추이를 지켜볼 것이다. 향후 개막이 늦춰진다면 더블헤더나 월요일 경기를 통해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4월 중순 이후에도 어렵다면 무관중 경기 역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월 3일 KBO는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향후 코로나19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개막 연기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실행위에서는 향후 1주 단위로 정규시즌 개막 연기를 논의하되, 최소 2주 전에는 개막 일자를 발표하기로 했다.

 

한국 야구 역사상 최초로 시범경기가 전면 취소된 가운데, 결국 코로나19 사태가 KBO리그 정규시즌 개막도 발목을 잡았다.

 

당초 오는 28일 잠실(롯데 자이언츠-두산 베어스), 인천(삼성 라이온즈-SK 와이번스), 광주(NC 다이노스-KIA 타이거즈), 고척(LG 트윈스-키움 히어로즈), 대전(kt 위즈-한화 이글스)에서 KBO리그 개막전이 열릴 예정이었다.

 

앞서 프로농구와 프로배구가 리그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지난 3월 9일 경기를 끝으로 여자 프로농구마저 리그 중단에 돌입했다. 또 K-리그 및 3월 열릴 예정이었던 2020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그리고 여자 축구 올림픽 최종예선도 연기됐다.

 

3월 9일 일본 프로야구 역시 3월 20일 예정이었던 개막전을 연기한 가운데, 4월 중 개막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