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KBO 외국인 선수 리포트] kt 위즈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Odrisamer Despaigne)

[2020 KBO 외국인 선수 리포트] kt 위즈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Odrisamer Despaigne)

쿠바 국가대표 에이스 출신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kt 위즈에서도 에이스로?

신생팀으로 발을 내딛은 2015시즌 이래 빛보다 어둠이 짙었던 kt 위즈에게 지난 2019시즌은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한 해였다. 팀 창단 후 최고 순위인 6위를 기록했고 처음으로 5할 승률을 넘어섰다.

 

신임 이강철 감독 체제 하에 좋은 신호탄을 쏘아올린 kt의 목표는 상승세를 유지해 만년 하위권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하고,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뤄내는 것이다.

 

투·타 모든 면에서 성장을 이뤄낸 팀이지만, 반사이익을 봤던 부분도 없지 않았던 2019시즌을 뒤로 한 kt는 사실 외국인 투수 교체가 그리 급한 팀은 아니었다.

 

팀 역대 최초로 외국인 투수가 모두 10승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고 윌리엄 쿠에바스-라울 알칸타라의 힘으로 선발진이 제대로 가동됐기 때문에 이 둘과 재계약해도 문제는 없는 상황이었다. KBO리그 정상급 에이스에 비하면 다소 아쉬운 부분이 있었기는 해도, 평균 이상의 듀오였다.

 

하지만 2019시즌이 끝난 뒤, kt는 현 전력으로 5위 이상으로 도약이 어려울 것이라 판단했고 쿠에바스에 비해 상대적으로 기복이 있던 알칸타라를 교체하는 결단을 내렸다.

 

기존 외국인 투수의 거취에 대한 언급이 없었던 상태에서 곧바로 새 외국인 투수의 영입을 발표했다는 점에서도 놀라움도 안겼다. 그 정도로 kt가 강한 믿음을 가지고 영입을 단행한 투수는 바로 2013년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쿠바 국가대표 에이스 출신,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였다.

- 이름 :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Odrisamer Despaigne)

- 생년월일 : 1987년 4월 4일생

- 포지션 : 투수 (우투우타)

- 신장 : 183cm

- 체중 : 90kg

 

배경

데스파이네는 쿠바 출신으로, 쿠바 리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당시 18살이었다.

 

쿠바 리그 내에서 손꼽히는 강호로 통했던 ‘Indestriales de La Habana’에서 불펜 투수로 시작했고, 첫 해 23경기에 나와 3.86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제구(BB/9 - 4.3개)가 좋진 않았지만 그럭저럭 괜찮은 성적을 올렸다.

 

데스파이네는 이후 4시즌 정도를 불펜 투수로 보냈다. 이 기간 18개의 세이브를 거두며 뒷문 단속에도 나섰고, 113경기에서 309.2이닝을 던지며 롱 릴리프로도 활약했다(평균자책점 3.92).

 

그리고 2009~10시즌 이후로는 선발투수로 완전히 전업했다. 첫 두 시즌은 41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4.51의 성적으로 선발 전환 과정에서 진통을 겪기도 했지만, 2011~12시즌부터는 정상급 투수로 거듭났다.

 

해당 시즌 데스파이네는 24경기에 등판해 1번의 완봉을 포함 169.1이닝 13승 8패 평균자책점 2.60의 성적을 올리며 개인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쿠바 리그 커리어를 통틀어 한 시즌 K/BB 비율이 가장 좋았던 시즌이기도 했다.

 

그 다음 시즌도 23경기 10승 5패 평균자책점 3.27로 준수한 시즌을 보낸 데스파이네는 2013년 WBC에서 쿠바 대표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대회가 끝난 뒤, 데스파이네는 쿠바를 탈출했고 망명절차를 밟아 미국에서 뛸 수 있는 신분을 획득했다. 이후 멕시코 리그에서 시범 등판을 가진 데스파이네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계약을 맺었다.

 

이미 WBC에서 쿠바 국가대표 에이스도 맡았을 정도로 쿠바에서 정점의 기량을 뽐냈던 점을 인정해 샌디에이고에서는 약간의 경험만 쌓고 데스파이네를 곧바로 메이저리그 팀에 합류시켰다.

 

첫 해는 6월부터 합류해 16경기에서 96.1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3.36을 기록했다. 승운만 따르지 않았을뿐 상당히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그 이후로는 쿠바 시절이나 진출 첫 해만큼의 활약은 보이지 못했다. 2015시즌 선발 기회를 받았지만 5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선발 경쟁에서 탈락했고 그 시즌이 끝난 뒤 볼티모어 오리올스로 트레이드됐다.

 

볼티모어 이적 후 16경기에 등판했지만 2패 만을 떠안은채 평균자책점 5.60으로 여전히 부진했던 데스파이네는 마이애미 말린스에서 시즌을 마쳤다.

 

이듬해 마이애미에서 스팟 스타터(Spot Starter : 이따금 선발로 등판하는 투수)와 롱 릴리프로 나서며 4.01의 평균자책점으로 나름 준수한 투구를 했지만 그것이 데이스파이네의 마지막으로 빛난 순간이었다.

 

이후 2년 간 이렇다할 족적을 남기지 못한 데스파이네는 마지막 팀이었던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나와 KBO리그에서 새 출발을 택했다.

 

스카우팅 리포트

표.1|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통산 투구 기록

쿠바 리그에서 활약하던 시절, 데스파이네는 탈삼진이 많은 유형의 투수는 아니었다. 패스트볼은 싱커와 투심 계열을 주로 활용했고, 메이저리그 진출 시기에 이미 커터를 활용했던 선수였다. 여기에 브레이킹볼도 여러 가지 구종을 구사할 수 있는 능력까지 갖춰 타자와의 수싸움을 통해 이른바 ‘맞춰잡는’ 유형의 투수였다.

 

가지고 있는 다양한 구종들을 가지고 상대를 현혹하는 투구를 즐겨하는데다 투구 폼에도 특이점이 있어 이를 통해 삼진보다는 주로 타자의 타이밍을 흔들어 범타 처리를 하는 스타일이다.

표.2|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타자별 구종 구사 비율

패스트볼의 최고 구속은 96~7(약 154.4km/h~156.1km/h)마일까지도 나오기는 했지만, 평균 구속은 92마일(약 148km/h) 수준으로 최근 메이저리그 추세로 봤을 때는 구속이 강점은 아니다. 하지만 기량이 최정상에 올랐던 메이저리그 진출 초창기에는 패스트볼이 위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는 그 장점을 모두 잃고 말았는데, 그 원인으로는 상대적으로 느려진 구속으로 인한 공략 난이도 저하, 홈런 시대에서 버텨내지 못했던 구위 등을 꼽을 수 있다. 이런 점에서 데스파이네는 메이저리그 타격 흐름 변화에 피해를 본 케이스라고 볼 수 있다.

사진|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91마일 페스트볼 (출처.미친야구)

포심 패스트볼과 구속 차이가 크지 않은 싱커도 포심 패스트볼과 비슷한 시기부터 타자들의 배트를 감당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래도 대체적으로 메이저리그에서도 장타 억제면(싱커 피장타율 0.131)에서나 땅볼 유도(50.1%)-플라이볼 억제(19.1%) 측면에서는 어느 정도 기능을 해냈다.

 

효율적인 피칭을 추구하는 데스파이네의 투구 레퍼토리에서 싱커는 핵심적인 역할을 했고, 여기에 구위까지 받쳐줬던 시즌에는 더할 나위 없는 위력을 보였다. 그 이후에도 타자들의 힘을 누르지는 못했지만, 경험 많은 투수답게 완전히 망가지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힘든 시기를 버티게 해준 구종으로는 커터도 있다. 패스트볼과 싱커가 초창기처럼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던 시절, 데스파이네는 커터를 활용해 돌파구를 찾았다. 이 커터로 인해 메이저리그에서 한 두 시즌 더 기회를 받고 버틸 수 있는 힘을 얻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2018년 이후 슬라이더를 레퍼토리에 추가한 데스파이네가 향후 커터를 어떻게 활용할 지는 지켜봐야 할 듯 싶다. 슬라이더 장착 후 메이저리그에서 커터의 위력이 크게 감소하는 모습을 보인 데스파이네였기에 이후 슬라이더와 커터의 공존 여부는 고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73마일 커브 (출처.MLB Park)

사진|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77마일 커브 (출처.MLB Park)

사진|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73마일 커브 (출처.MLB Park)

브레이킹볼로는 커브와 체인지업을 구사하기는 했지만, 비중이 높지 않았고 타자들에게 어려움을 주지도 않았었다. 그러다 슬라이더를 장착하면서 데스파이네의 브레이킹볼 구성에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커터와 공존에 실패한 모습을 보이는 의도치 않은 역효과는 있었지만, 그간 패스트볼 계열 외에 변화구에 있어서는 데뷔 시즌 이후 자신있게 던질 구종이 없었던 상황이었기에 슬라이더의 추가는 데스파이네의 투구 레퍼토리에 큰 자신감을 주었다.

 

물론 패스트볼에 비해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구종이 아니라 메이저리그에서 더 크게 어필하지는 못했지만, 한국 무대에서 데스파이네의 변화구를 논할 때는 슬라이더를 가장 먼저 주목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카일 헨드릭스-데스파이네-류현진의 투구 히트맵 비교 (포수 시점)

전체적으로 봤을 때, 다양한 구종을 활용하는 투수이고 삼진 욕심을 내지 않는다는 점에서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나 카일 헨드릭스(시카고 컵스) 같은 기교파들과 비슷한 유형으로 분류할 수 있다.

 

하지만 이들과는 달리 확실한 무기가 없고, 제구의 날카로움도 특급이라 하기에는 부족함이 있다보니 메이저리그에서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미끄러진 케이스라 볼 수 있다.

 

KBO리그 외국인 투수와의 비교

표.3|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와 비슷한 유형의 KBO리그 외국인 투수 기록 비교

데스파이네의 전임자이자 올해는 두산 베어스 소속으로 뛰게 된 알칸타라는 싱킹 무브먼트를 가진 패스트볼을 주무기로 활용하고 내세울만한 변화구가 마땅치 않은 점에서 닮은 꼴이라 할 수 있다.

 

체인지업과 커브 모두 메이저리그에서는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던 데스파이네지만, 최근 장착한 슬라이더에 기대를 걸어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82마일 슬라이더 (출처.MLB Park)

사진|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90마일 슬라이더 (출처.MLB Park)

여기에 주로 패스트볼 계열의 구종을 던지면서 해법을 찾은 투수라는 점도 알칸타라와 비슷하다. 던지는 패스트볼 구종이 타자들 눈에 익은 후에도 그들을 압도할 수 있다면 알칸타라(11승 평균자책점 4.01) 이상의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다.

 

LG 트윈스의 에이스 타일러 윌슨은 주무기와 포심 패스트볼 구속의 위상 차이 등 데스파이네와 흡사한 부분이 많은 투수다. KBO리그 이적 후 윌슨은 메이저리그 시절 보여주지 못했던 탈삼진 능력을 마이너리그 때와 비슷한 수준까지 끌어올렸다.

 

데스파이네 또한 리그 이동으로 인한 긍정적인 부분과 함께 윌슨만큼은 아니더라도 투수 친화적 환경에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한때 동료이기도 했던 두 선수가 올 시즌 꽃길을 함께 걸을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이다.

사진|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88마일 체인지업 (출처.MLB Park)

사진|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76마일 체인지업 (출처.MLB Park)

사진|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83마일 체인지업 (출처.MLB Park)

NC 다이노스와 재계약에 성공한 드류 루친스키는 KBO리그 진출 당시 우려로 지적되던 체력 문제를 불식시킨 케이스로, 데스파이네가 참고해야 할 사례다.

 

주로 선발로 활약하던 데스파이네와 달리 루친스키는 직전 2년 간 87번의 등판 중 선발 등판이 단 2번 밖에 없어 더욱 우려가 큰 상황이었다. 그런 상황에서 효율성을 중시하는 투구 전략으로 원활한 이닝 소화를 하고 여러 구종을 던지며 상대 타자에 대한 대응력을 높였다.

 

1987년생으로 나이가 적지 않은 데스파이네가 2020시즌 내내 체력을 유지하며 이닝이터로서의 역할을 해줄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관전 포인트

사진|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타구 허용시 발사 각도

패스트볼 강점없이 메이저리그에서 버텼지만 시대 흐름의 변화로 평균 95마일(약 152.8km/h)을 쉽게 상회하는 현 시대 상황에서는 밀려난 투수다. 하지만 현재 KBO리그에서는 충분히 통할만한 구속이다.

 

최근 몇 년 간은 불펜 투수로 등판이 많기는 했지만, 평균 구속으로 따지면 93마일(약 149.6km/h)을 넘었었고, 선발로 많이 활약하던 초창기 역시 92마일(약 148km/h)에 살짝 못미치는 수준은 됐다.

 

현 시점의 KBO리그에서 이 구속은 Top.10에 들 정도의 구속이지만, 단순 구속보다는 구위로 KBO리그 타자들을 제압할 수 있을지를 주목해야 한다.

 

다만 구속과 패스트볼에 대한 우려보다 더 큰 것은 역시 체력 문제다. 지난해 오랜만에 선발로 활약하기는 했지만, 27경기 137이닝 소화에 그치며 평균 5이닝을 겨우 넘겼다. 그 이전 몇 년 간도 선발투수로 제대로 시즌을 치른 건 4~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총 18경기에서 17경기를 선발로 나선 2016시즌 트리플A에서 조차 평균 투구 이닝이 5이닝이 안될 정도로 이닝 소화력은 보여주지 못했었다. 직전 시즌 선발로 풀시즌 로테이션을 소화하기는 했지만, 데스파이네의 체력에 대한 우려는 2020시즌 내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데스파이네는 메이저리그 초창기에 볼넷 허용을 적절히 관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는 컨트롤과 커멘드를 통한 코너워크보다는 스트라이크 존을 중심으로 막강한 구위를 이용해 적극적으로 승부를 펼친 덕분으로 보인다.

 

투구에 힘이 있고 투고타저 흐름으로 가던 2010년대 초·중반 시기에는 이게 먹혀들었지만, 2016시즌 이후로는 라인 드라이브 비중도 늘어나고 타자들의 힘을 더 이상 억누르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다만 타자들의 수준이 저하되고 공인구 반발력이 조정된 KBO리그에서는 마이너리그 시절 데스파이네가 보여준 탈삼진 능력(마이너리그 통산 K/9 - 8.2개)을 재현하고 타자들을 압도할 구위를 다시 보여줄 수 있을지가 성공을 판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홈 구장으로 사용하게 될 수원 kt 위즈 파크는 의외로 홈런이나 장타를 만들기 어려운 구장이다. 워낙 홈런을 안맞는 투수고(메이저리그 기준 HR/9 - 0.9개) 피안타율도 마이너리그에서 통산 0.260대 수준으로 그다지 높진 않았던 데스파이네로서는, 구장의 덕을 볼 수 있는 환경이다.

 

땅볼유도 능력이 돋보이는 데스파이네의 뒤에는 2019시즌 안정적인 수비 능력을 보인 내야진이 받치고 있기 때문에 환경적인 면에서의 장점은 모두 취할 수 있는 상황이다(2019시즌 kt 내야수 WAA(포지션 대비 승리기여) 2.417, KBO리그 1위). 이를 잘 활용해 약점인 이닝 소화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이다.

사진|2020시즌 kt 위즈 스프링캠프,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포수 시점 라이브 피칭 (출처.kt 위즈)

사진|2020시즌 kt 위즈 스프링캠프,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포수 시점 라이브 피칭 (출처.kt 위즈)

사진|2020시즌 kt 위즈 스프링캠프,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포수 시점 라이브 피칭 (출처.kt 위즈)

더 높은 곳에 도전하기 위해 과감한 결단을 선택한 kt. 데스파이네 영입은 지난해의 상승세를 반짝으로 끝내고 싶지 않은 구단의 의지가 반영된 행보다.

 

‘쿠바 국가대표 에이스’ 출신 데스파이네가 같은 쿠바 출신인 두산 베어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처럼 큰 성공을 거두며 2020시즌 kt를 창단 첫 가을야구로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