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FA 안치홍 전격 롯데 자이언츠행 옵트아웃 포함 2+2년 최대 56억 원

[오피셜] FA 안치홍 전격 롯데 자이언츠행 옵트아웃 포함 2+2년 최대 56억 원

안치홍의 선택은 롯데 자이언츠였다. 프로 데뷔 후 줄곧 KIA 타이거즈에서만 뛴 안치홍이 12월 6일 전격 롯데행을 결정했다.

 

2019시즌 종료 후 원소속팀 KIA와 FA(프리에이전트) 협상을 진행한 안치홍은 지난해 11월부터 꾸준히 러브콜을 보낸 롯데의 품에 안겼다. 내야에 고민을 안고 있던 롯데는 ‘대어’ 안치홍을 영입함으로써 단숨에 내야 고민을 덜게됐다.

사진|롯데 자이언츠와 FA 계약을 맺으며 KIA 타이거즈를 떠나게 된 안치홍 (출처.롯데 자이언츠)

롯데와 체결한 계약조건은 지금까지 KBO리그에서 보지 못했던 독특한 케이스다. 안치홍은 롯데와 계약 기간 2년 최대 총액 26억 원(보장액 20억 원, 옵션 5억 원, 바이아웃 1억 원)에 FA 계약을 맺었다.

 

보장액 20억 원으로 안치홍은 계약금 14억 2,000만 원연봉 2억 9,000만 원을 2년간 수령한다.

 

세부 계약 내용을 들여다보면 기존 KBO리그에서 보지 못했던 부분이 두드러진다. 사실상 2+2년 계약이다. 안치홍과 롯데는 계약 내용에 2년 뒤 옵트아웃 조항을 추가했다. 롯데에서 2년을 뛴 뒤 자유계약신분으로 타구단과 자유롭게 계약할 수 있는 조항이다.

 

바이아웃 금액은 2년 뒤 롯데의 의사에 따라 지급여부가 결정된다. 만약 2년 뒤 롯데가 안치홍을 잡지 않는다고 결정을 내린다면 롯데는 안치홍에게 바이아웃 금액을 줘야한다.

 

반대로 롯데가 안치홍을 잡는 쪽으로 결정을 내렸음에도 안치홍이 타팀으로 이적한다면 롯데가 바이아웃 금액을 지불해야할 의무는 사라진다.

 

또 안치홍이 FA 신분이 아닌 자유계약신분이기 때문에 2년 후 안치홍을 데려가는 팀은 롯데에 보상선수를 주지 않아도 된다. 당연히 계약금도 주지 않는다. 1년씩 연봉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계약을 맺으면 된다.

 

반대로 안치홍이 롯데에서 2년을 뛴 후에도 동행을 이어가고 싶으면 롯데와 합의 하에 2년을 더 뛸 수 있다.

 

안치홍이 롯데와 추가로 2년 계약시 최대 31억 원을 더 받을 수 있고, 이 경우 안치홍의 FA 계약 조건은 4년 최대 총액 56억 원으로 늘어난다.

 

4년을 다 뛰고 나면 안치홍은 FA 자격을 다시 획득하게 된다. 둘 다 손해보는 장사는 아니다. 옵트아웃 조항 추가는 메이저리그에선 일반화된 조건이지만 KBO리그에서는 사실상 최초다.

 

일종의 안전장치로, 선수는 보장기간 동안 자신의 가치를 증명할 수 있고 구단은 선수 노쇠화나 기량저하에 따른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

 

옵트아웃 조항 추가로 안치홍은 보다 넓은 선택지를 얻게 됐고, 구단 입장에서도 당장 큰 지출 없이 취약한 포지션을 메울 수 있게 됐다. 서로 윈·윈 계약인 셈이다.

 

롯데 성민규 단장 체제로 탈바꿈한 뒤 메이저리그식 프로세스로 KBO리그에 새 바람을 불러온 롯데가 FA 계약에서도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