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민·정우람·이성열·박석민 등 중·대형 FA, ‘노련함+리더십’의 가치

김강민·정우람·이성열·박석민 등 중·대형 FA, ‘노련함+리더십’의 가치

올 시즌을 마치면 중·대형 FA(프리에이전트)가 시장에 나온다. 김강민(37·SK 와이번스), 정우람(34·한화 이글스), 이성열(35·한화 이글스), 박석민(34·NC 다이노스) 등이다.

 

이들 4인방은 모두 FA 재취득 자격자이기도 하다. 선수 생활을 하며 FA 자격을 한 번 얻기도 쉽지 않은데, 이들은 두 번째 기회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사진|FA 재취득을 앞두고 있는 SK 와이번스 김강민(왼쪽)과 한화 이글스 정우람(오른쪽)

 

김강민은 지난 2014시즌이 끝난 뒤 계약기간 4년 총액 56억 원에 FA계약을 맺고 SK 와이번스에 잔류했다. 이후 4년간 2할 중·후반대 타율을 오갔다. 2016시즌 115경기에 출전했지만, 나머지 시즌은 100경기를 채우지 못했고 FA 첫해부터 왼쪽 무릎 인대파열로 이탈해 잔부상에 계속 시달렸다.

 

그러나 올 시즌 회춘모드로 돌아왔다. 9월 16일 현재 11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0 6홈런 44타점을 기록중이다. 전성기는 지났다는 평가지만 ‘짐승남’의 존재감은 여전하다. SK 외야의 한 축을 맡으며 위력을 과시중이다.

 

최근 중·대형 FA의 경우 팀을 옮기기 쉽지 않은 추세이기에 김강민도 잔류 가능성이 점쳐진다.

 

정우람의 첫 FA는 2015시즌 후 맺은 4년 84억 원의 대형 계약이었다. 그리고 4년이 흘렀다. 정우람은 새 얼굴이 대세인 올 시즌 마무리 분야에서 여전히 팀의 클로저로 뒷문을 걸어잠그고 있다.

 

52경기에 등판해 4승 2패 22세이브를 기록중이다. 세이브 부문 4위에 랭크되어 있다. 정우람은 올 시즌 팀 성적 부진으로 세이브 기회를 자주 얻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평균자책점 1.36에서 확인할 수 있듯 독수리의 수호신으로 제 몫을 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는 이전에 비해 헐거워진 불펜을 조이기 위해 내부적으로 일단 정우람을 잡는다는 입장이다. 계약 기간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소속 구단 잔류가 유력해보이는 한화 이글스 이성열(왼쪽)과 NC 다이노스 박석민(오른쪽)

 

같은 팀의 이성열은 지난해 타율 0.295 34홈런 102타점으로 자신의 커리어 하이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는 타율 0.253 21홈런 81타점으로 지난 시즌 활약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올 시즌도 20홈런을 넘기며 타고난 파워는 여전하다는 평가다.

 

박석민도 예비 FA다. 지난 2016년 96억 원의 초대형 계약으로 NC 다이노스 유니폼을 입은 박석민은 이적 첫 해를 제외하고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2016시즌에는 3할 타율과 30홈런, 100타점을 모두 넘겼다. 그러나 이후 2할 중반대 타율로 떨어졌다. 지난 2년간 204경기 출전에 그쳤고 규정 타석도 채우지 못했다.

 

하지만 FA 계약 마지막 해인 올 시즌은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2할 중·후반대 타율과 74타점을 기록중이다. 팀에서는 박석민이 계속 중심타선을 맡아줘야 한다는 판단이다.

 

사진|포수 포지션 프리미엄으로 높은 평가를 받을 것으로 보이는 NC 다이노스 김태군(왼쪽)과 키움 히어로즈 이지영(오른쪽)

 

올 시즌이 끝나면 ‘포지션 프리미엄’이 있는 중·대형급 포수 두 명이 시장에서 첫 평가를 받는다. 김태군(30·NC 다이노스)과 이지영(33·키움 히어로즈)이다. 김태군은 경찰 야구단에서 전역 후 곧바로 1군에 등록되며 FA 일수를 채웠다.

 

김태군은 내구성을 갖춘 수비형 포수다. 그리고 NC에는 양의지라는 국가대표 포수가 있다. 팀에 남게되면 공격은 양의지, 수비는 김태군으로 안방 역할을 분담하게 된다. 롯데 자이언츠처럼 주전 포수가 필요한 팀에서 김태군에게 강력한 러브콜을 보낼 가능성이 높다.

 

이지영도 ‘블루칩 포수’다. 준수한 타격에 안정된 수비를 자랑한다. FA 시장에서 후한 평가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이지영은 지난 시즌 3할 중반대 고타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올 시즌 FA 시장의 온도는 아직 예측하기 쉽지 않다. 제도 개선의 여지도 남아있다. 그러나 중·대형 FA 선수들은 대부분 30대에 중반에 접어들었지만 노련함과 리더십이라는 무형의 가치를 보유하고 있는 ‘베테랑’들이다. 그 부분까지 포함해 FA 시장을 평가해야 할 것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