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타이거즈 이왕하는 리빌딩, 안치홍의 포지션 변경까지 고려해 봐야 한다 :: The Importance of History

KIA 타이거즈 이왕하는 리빌딩, 안치홍의 포지션 변경까지 고려해 봐야 한다

Posted by Rintaro
2019.08.07 15:40 KBO History/KIA Tigers

KIA 타이거즈 안치홍(29)이 시련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올 시즌 후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취득하지만 생각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고 있다. 크고 작은 부상 여파도 있고, 팀 타선이 예년에 비해 눈에 띄게 약해진 것도 영향을 끼쳤지만 공·수에서 아쉬운 모습이 자주 나타나는 것도 현실이다.

 

타율만 보면 나쁘지 않다. 지난 8월 6일까지 82경기를 소화하며 타율 0.313를 기록 중이다. 저반발 공인구로 투고타저 흐름이 생겼다는 점을 고려하면 3할 이상 타율을 기록 중이라는 것만으로도 가치를 입증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홈런 4개와 40타점은 안치홍답지 않은 성적이다. 지난 2017년부터 2연속 시즌 20홈런을 돌파했고, 지난해에는 생애 최다인 118타점을 쓸어 담아 클러치 히터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누구보다 야구에 집중하는 안치홍의 성향을 고려하면 올해 타격 성적은 아쉬움 그 자체다.

 

사진|2018시즌에 비해 클러치 능력이 떨어진 KIA 타이거즈 안치홍 (출처.KIA 타이거즈)

 

더 눈에 띄는 부분은 수비다. 타구와 부딪히는 글러브 핸들링도 개선해야 할 부분이지만 수비 범위가 눈에 띄게 좁아졌다. 지난 6일 광주 LG 트윈스전에서도 2회초 유강남의 1, 2루간 타구를 쉽게 내야안타로 만들어줬다.

 

풀히터 성향인 유강남을 고려해 2루쪽에 치우친 수비를 했다고는 하지만 강한 타구가 아니었기 때문에 충분히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스타트도 늦었지만 타구를 따라가는 스피드, 마지막 순간 볼을 낚아채는 움직임에서 아쉬운 모습이 나왔다.

 

예민한 문제이지만 포지션 변경을 고려해야 할 시기가 온 듯 하다. 올해 KIA는 점진적인 세대교체를 단행 중이다. 이 과정에 박찬호, 이창진 등이 히트상품으로 떠올랐다.

 

특히 박찬호는 반박자 빠른 스타트와 남다른 글러브 핸들링으로 근래 KIA에 없던 내야수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다. 이런 박찬호가 3루수로 나서는 것은 팀 전체의 수비 조직력을 고려할 때 다소 아까운 측면이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는 안치홍의 포지션 변경을 단행할 수 있을까 (출처.KIA 타이거즈)

 

KIA 박흥식 감독대행은 안치홍을 1루, 김선빈을 2루에 포진시키는 실험을 단행했다. 박찬호의 수비 능력을 살리고, 또 한 명의 젊은 피 최원준, 류승현의 포지션을 만들어 주려는 의도로 풀이됐다.

 

안치홍이 발목 등에 경미한 통증이 있었던 것도 포지션 변경의 원인이 됐다. 그러면서도 “일시적인 실험이자 미래를 본 것”이라며 조심스럽게 접근했다. 베테랑들에게 선뜻 포지션 변경을 요구했다가 역효과가 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공격력보다 수비가 강조되는 저반발 공인구 시대라면 KIA도 대대적인 포지션 변경을 고려할만 하다. 안치홍의 3루수 전환도 실현 가능한 시나리오다. 김선빈이 2루로 이동하고 박찬호가 유격수를 맡으면 올해보다는 조금 더 견고한 내야 수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안치홍 본인도 3루로 포지션을 이동하면 수비 부담을 덜 수 있어 장기인 타격에 전념할 분위기가 형성된다. 문제는 코칭스태프가 이를 선뜻 권유하기 어려운 분위기라는 점이다. 10년 이상 한 포지션에서 활약하던 주축 선수에게 다른 포지션을 권유하면 자칫 상실감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아직 젊은 편인데다 팀의 리더로 자리잡아 가는 안치홍의 입지를 고려하면 내야수였던 이창진에게 외야 전향을 권유한 것보다 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