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윈스 김현수의 뜨거운 타점 능력, 홈런이 전부가 아니다

LG 트윈스 김현수의 뜨거운 타점 능력, 홈런이 전부가 아니다

‘0.286 → 0.315 → 0.359 → 0.647’

 

LG 트윈스 김현수의 5월 이후 월간 타율이다. 상승세가 가파르다. “김현수는 걱정하는 게 아니다”는 말이 옳다는 걸 그대로 보여준다.

 

김현수는 지난 8월 6일 광주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도 선제 결승 2루타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5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17-4 대승을 이끌었다. 이날 경기는 LG가 KIA 선발투수 조 윌랜드를 초반에 무너뜨리는데 성공해 승부가 갈렸다. 김현수가 그 중심에 섰다.

 

김현수는 전반기 마지막 경기인 지난 7월 18일 SK 와이번스전 이후 9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가고 있다. 후반기 들어서는 매 경기 안타를 쳤다는 얘기다. 7월 31일 키움 히어로즈전부터는 5경기 연속 멀티 히트 게임을 펼쳤다. 이제야 ‘타격기계’라는 별명이 어울린다.

 

타율만으로 본 현재 김현수의 타격감는 누구에게도 비할 바가 안된다. 6월 이후 타율은 0.364로 전체 타자들 중 1위다. 5월 31일 0.299로 리그 타율 21위에 처져 있던 김현수는 현재 0.328(384타수 126안타)로 리그 6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사진|최근들어 절정의 타격감을 선보이고 있는 LG 트윈스의 ‘타격기계’ 김현수 (출처.LG 트윈스)

 

최다 안타 부문에서도 공동 14위에서 3위로 뛰어 올랐다. 타율 선두 NC 다이노스 양의지(타율 0.356), 최다 안타 선두 두산 베어스 호세 페르난데스(140안타)가 추격 가시권에 들었다는 평가다.

 

그러나 무엇보다 고무적인 것은 타점 생산능력이다. 이날 KIA전에서 보여준 김현수의 클러치 능력은 최정상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회 무사 1, 2루에서 윌랜드의 2구째 149km/h 직구를 힘차게 잡아당겨 우측 파울 라인 안쪽에 떨어지는 날카로운 2루타로 주자 2명을 모두 불러들이더니, 2회에는 2사 만루서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타점을 추가했다.

 

3회 1사 만루에서는 KIA 좌완 투수 이준영의 128km/h 몸쪽 높은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우익선상으로 흐르는 2루타를 터뜨려 또다시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김현수가 한 경기 5타점을 때린 것은 지난 6월 6일 잠실 kt 위즈전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다.

 

타점 부문서도 68개를 기록하며 11위로 점프했다. 5월 31일까지 29타점으로 36위에 머무르며 “득점권에서 왜 이렇게 약한가”라는 비아냥을 들었지만, 지금은 다른 말들이 나온다. 6월 이후 타점은 46개로 SK 와이번스 제이미 로맥에 이어 2위다. 이 기간 득점권 타율은 0.431(51타수 22안타)로 단연 1위에 올라있다.

 

김현수에게 아쉬운 점은 홈런이 적다는 사실이지만, 걱정할 필요가 없다. 중심타자의 역할은 찬스에서 얼마나 많은 주자를 불러들이냐이기 때문이다.

 

홈런은 9개에 불과하지만, 대신 2루타가 33개로 전체 타자들 중 가장 많다. 시즌 초반 LG 류중일 감독은 “공을 맞히는 포인트가 늦어 파울이 많고 빗맞는 타구가 나온다”고 했었지만 지금은 김현수에 대해 “홈플레이트 앞에서 때린다. 정타가 많아졌다”고 설명한다.

 

김현수는 이날 KIA전을 마치고 “앞에서 타자들이 많이 출루해 기회를 잘 이어준 덕분에 나도 좋은 타격을 할 수 있다”며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김현수는 지난해 한창 잘 나가던 시기에 발목 부상을 입어 시즌을 한 달이나 먼저 마감했다. 김현수의 부상만 없었다면 LG가 포스트시즌에 나갈 수도 있었을 것이라는 말이 나올 만도 했다. 올해 역시 후반기 들어 맹타를 휘두르는 김현수에게 중요한 과제는 부상 관리일 뿐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