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한화 이글스 제러드 호잉과 결별,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20만 달러 영입

[오피셜] 한화 이글스 제러드 호잉과 결별,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20만 달러 영입

한화 이글스가 6월 22일 제러드 호잉의 대체 외국인 타자로 미국 출신의 브랜든 반즈(Brandon Barnes)를 영입했다. 계약 규모는 계약금 5만 달러, 연봉 5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 등 총액 20만 달러다.


반즈는 우투우타 외야수로서 장타력을 바탕으로 뛰어난 타점 생산 능력을 자랑한다. 지난 2005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6라운드 지명으로 프로에 입단했고, 2012년 8월 7일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통산 484경기에 출장, 284안타 20 홈런 타율 0.242를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194경기에 출장, 1,165안타 154홈런 타율 0.262를 기록했다. 특히, 2019시즌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30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장타력이 크게 향상된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제러드 호잉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한화 이글스 입단을 확정 지은 브랜든 반즈 (출처.MLB.COM)

한화는 반즈가 특유의 장타력으로 팀 타선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즈는 메디컬 체크 및 2주간의 자가 격리 시행 등의 과정을 거쳐 이르면 7월 중순에 선수단에 합류할 계획이다.


한편, 한화는 이날 호잉을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